이재명 “노웅래 단식 가슴 아파”… 일각 “병 주고 약 주는 발언”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3 11:59
  • 업데이트 2024-02-23 13: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 뉴시스



노, 당대표 회의실서 농성 돌입
지도부, 당사로 옮겨서 최고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컷오프(공천배제) 결정에 반발해 국회 본청 당대표 회의실에서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간 노웅래 의원을 피해 최고위원회 회의 장소를 바꿨다. 이재명 대표는 노 의원을 향해 “존경하는 대학 선배이고 정치적으로 많은 도움을 준 분,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느냐”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23일 최고위원회 회의를 기존 국회 본청 당대표 회의실이 아닌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었다. 노 의원이 전날 저녁부터 국회 본청 당대표 회의실에서 단식농성에 들어간 탓이다. 노 의원은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갑을 전략선거구로 지정하면서 사실상 컷오프 됐다. 이 대표는 기자들에게 “노 의원이 공천 결과에 마음 아픈 일이 있어 회의실을 점거하는 바람에 불가피하게 당사에서 회의를 하게 됐다”며 “개인적으로도 참 마음이 아픕니다만 수용하고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 대표의 ‘마음이 아프겠느냐’는 병 주고 약 주는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반응도 나온다.

노 의원은 “재판받고 있는 사람이 나 혼자도 아니고 나보다 혐의가 10배는 더 많은 사람들도 있다”며 “그런 사람들 놔두고 나만 이렇게(컷오프) 한다고 하면 사법 리스크가 없어지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특정인을 위한 사천이 아니라면 이런 공천을 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 노 의원은 지도부 가운데선 홍익표 원내대표만이 전날 밤 전화를 해왔다면서 부당한 공천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했다.

권승현 기자 ktop@munhwa.com
관련기사
권승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