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새해 첫 통신위성 발사 성공…서방, ‘군사 전용’ 의심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5 00: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과 직접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 뱅크



중국 우주당국이 새해 들어 처음으로 시도한 통신위성 발사에 성공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24일 관영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항천과기집단(CASC)이 전날 오후 7시30분 하이난성 원창 발사센터에서 ‘통신기술 실험위성’ 제11호를 운반로켓 창정 5호 야오-7에 실어 발사했다. 이 위성은 비행을 거쳐 예정된 궤도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신화통신 등은 이 위성이 주로 다대역, 고속 위성통신 기술 검증을 수행하는 데 사용된다며 음력설 이후인 갑진년 새해 들어 처음 위성 발사에 나서 성공을 거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반면 미국 우주전문 매체 ‘스페이스 뉴스’는 "중국이 정지궤도를 향해 기밀 군사위성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스페이스뉴스는 "미국 우주군은 최근 중국의 정지궤도 능력이 발전하는 데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발사한 정찰 위성들이 미국과 동맹국들의 해·공군 자산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전직 미국 정보당국 당국자의 발언을 소개했다.

김석 기자
김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