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의사 파업·정부 진압 쇼 중단…말로 할 일, 주먹 쓰지 말자”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5 07:48
  • 업데이트 2024-02-25 07: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총선 지지율 견인용 정치 쇼’ 의혹 주장



이재명(사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말로 해도 될 일에 주먹 쓰지 말자”며 “의사는 파업을, 정부는 진압 쇼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파업 그 이상을 해도 의대 정원 확대는 피할 수 없고, 의사 파업은 국민의 관점에서 용인하기 어렵다. 의사들은 파업을 중단하고 의료현장에 복귀해야 한다”며 이렇게 적었다.

이 대표는 “의료 현장에서 현실적으로 수용 가능한 적정 증원 규모는 400~500명 선이라고 한다”며 “코로나 사태가 없었다면 문재인 정부 당시 이미 공공, 필수, 지역 의료 중심으로 400~500명 규모 증원이 이뤄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타진해 본 결과 충분한 소통과 조정이 이뤄진다면 의료계도 이 정도 증원은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파업과 진압이라는 사회적 혼란 없이 얼마든지 대화로 해결 가능하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일부러 2000명 증원을 들이밀며 파업 등 과격반응을 유도한 후, 이를 진압하며 애초 목표인 500명 전후로 타협하는 정치 쇼로 총선 지지율을 끌어올리려 한다는 시중의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이 의혹이 사실이라면, 의료계와 국민의 피해를 담보로 정치적 이익을 챙기는 양평고속도로나 채상병 사건을 능가하는 최악의 국정농단 사례가 될 것”이라며 “말로 해결될 일에 주먹 쓸 필요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사와 정부는 파업과 강경 대응을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도록 촉구한다”며 “정권의 무능으로 경제는 ‘폭망’인데 정권이 사회 혼란까지 부른다. 지금도 이 모양인데, 이번 총선으로 국회와 입법권까지 차지하면 무슨 일을 벌일까 걱정돼 잠이 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후민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