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소상공인 이자환급 1.36조 집행완료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1:40
프린트
내달엔 2금융권도 환급 실시
6월부터 금융·통신 채무조정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와 고금리 장기화로 금융 부담이 커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188만 명에 대한 1조5000억 원 규모의 이자 환급 조치를 마무리한다. 오는 6월부터는 취약계층이 금융과 고용·복지 지원을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는 서민금융 종합플랫폼과 금융·통신 통합채무조정도 시행한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민생·상생 금융 분야 민생토론회 후속 조치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은행권의 소상공인 지원안에 따라 현재까지 약 187만 명이 1조3600억 원의 이자를 돌려받았다. 은행권은 이에 더해 서민금융진흥원 출연과 소상공인 임대료 보조 등을 골자로 한 6000억 원 규모의 지원 방안을 3월 말 추가로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지난달 발표한 소상공인 금리 부담 경감방안에 따라 올해 이자 발생분 약 1400억 원에 대해 분기별 이자 환급을 진행하고, 다음 달 말부터 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에 대한 이자 환급금을 매 분기 말 지급할 계획이다. 금리 5∼7%를 적용받는 차주에게 1인당 최대 150만 원, 총 3000억 원을 돌려주는 내용이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재정을 통해 소상공인 약 40만 명이 혜택을 보게 될 전망이다. 또, 7% 이상 고금리 대출을 5%대 저금리 대출로 간편하게 전환해주는 대환대출 플랫폼도 1분기 중에 개편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금융과 고용·복지 상담을 포괄하는 서민금융 종합플랫폼도 구축해 6월부터 운영한다. 서민 취약차주가 맞춤형 대출상품 안내 및 채무조정과 함께 고용·복지 관련 상담을 한 번에 받을 수 있도록 한 비대면 서비스다. 기존에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통해 대면 상담을 받으려면 최대 5일이 걸렸지만, 플랫폼을 활용하면 평균 30분 이내로 단축된다. 정부는 통신 채무를 갚기 어려운 차주가 금융채무를 조정받을 수 있도록 하는 통합조정 제도도 6월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김지현 기자 focus@munhwa.com
김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