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속 아이 지키려고’…수술 미룬 엄마, 두 자녀 남기고 5명에 새생명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23: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증자 이하진씨(왼쪽 두 번째).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엄마랑 마트나 공원에 놀러 갔을 때 너무 행복했는데…. 차 타고 산소에 갈 때 엄마 생각이 많이 나요. 동생이랑 사이좋게 잘 지낼 테니 엄마도 하늘나라에서 잘 지내요. 사랑해요."



지난달 23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좌우 신장·간·폐·심장을 뇌사장기기증해 5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난 이하진(42) 씨의 아들 김민재(10) 군은 엄마에게 이렇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2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10살, 15개월 된 두 아이의 엄마인 이 씨는 지난 2020년 뇌혈관이 좁아지는 질환인 ‘모야모야병’ 진단을 받고 그 증상이 악화해 병원에서 수술을 권유받았다. 그러나 이 씨는 당시 둘째 아이를 임신 중이었기에 아이에게 영향을 미칠까 봐 수술을 미뤘고, 둘째가 첫 돌을 넘긴 지난해 12월에 수술을 받았다.

수술과 회복을 마친 이 씨는 퇴원한 후 갑작스럽게 독감과 뇌출혈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됐다.

이 씨의 남편 김동인 씨는 고인이 생전에 장기기증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고, 어린 자녀들이 엄마를 자랑스럽게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증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유족에 따르면 이 씨는 활달하고 적극적이며 따뜻한 사람이었다. 2녀 중 둘째로 태어난 그는 자폐증이 있는 언니에게 매사 양보하며 언니를 살뜰히 돌봤다. 김 씨는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히 잘 살았으면 좋겠어. 애들은 내가 잘 키울 테니까 걱정하지 말고 편안하게 지켜봐 줘. 잘 지내고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기증원은 김민재 군의 마음의 편지를 포함해 기증자 유족들의 영상편지를 유튜브(https://www.youtube.com/@KODA1458)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