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해군장관이 韓조선소들 방문 왜?…美 함정 한국서 정비·건조 논의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6:27
프린트
美해군장관 韓조선소 방문 이유는?…美 함정 한국서 정비·건조 방안 논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원식(왼쪽) 국방부장관이 26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카를로스 델 토로(오른쪽) 미 해군성장관과 한반도 및 역내 안보정세, 대북 공조방안, 방위산업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국방부 제공



델 토로 미 해군성 장관, 부산·울산·거제 조선소 방문
국방장관·합참의장·해군총장 연쇄 회동…한미 연합해군력 강화 논의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26일 방한 중인 카를로스 델 토로 미 해군성 장관을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접견하고 역내 안보와 방위산업 현안을 논의했다.

두 장관은 "강한 해군력 건설은 국가의 조선업 역량이 뒷받침되어야 가능하다"면서 "공급망 안정화와 연합·합동작전능력 제고를 통해 한미 연합해군력을 강화해 나가는 과정에서 방위산업 분야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델 토로 장관은 "한미동맹은 한반도 및 역내 안보의 핵심축(linchpin)"이라면서 "특히 글로벌 공급망에서 대한민국이 중요하다. 앞으로 한미동맹이 과학기술동맹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방한 기간 부산과 울산, 거제 등지의 조선업체를 방문해 한국 조선업계의 군사적, 상업적 역량과 향후 협력 가능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미국은 본토 안에서 해군 함정을 유지·보수·정비(MRO)하는 물량이 포화 상태에 이르자 물량 일부를 국외로 돌리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함정 수를 급격히 늘리는 중국의 ‘해양 굴기’에 대항해 미국이 자체적으로 건조하기 힘든 함정을 한국 일본 등지에서 해외 건조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국방부는 최근 미 국방부가 주관한 ‘정비 심포지엄’과 ‘방위산업·군수협력 워크숍’ 등에 잇따라 참가해 한국 방위산업체의 인도·태평양 지역 미군 장비 MRO 산업 참여 확대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신 장관은 또 "북한의 도발을 억제·대응하기 위해서는 강력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힘에 의한 평화’를 구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미국 전략핵잠수함(SSBN) 켄터키함이 1981년 이후 처음으로 방한하는 등 미 해군이 ‘확장억제 실행력’과 ‘전략자산의 정례적 가시성’ 제고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델 토로 장관은 이날 김명수 합참의장도 만나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며 양용모 해군참모총장과도 회동할 계획이다.

미 국방부는 산하에 육군성, 해군성, 공군성을 두고 있으며 해군성은 해군과 해병대를 관할한다. 델 토로 장관의 방한은 2021년 10월 이후 두 번째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