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돌봄 서비스, 대상지역 51곳→179곳 확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15: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이 지난해 말 서울 동대문구의 한 1인 가구를 방문해 건강음료를 전달하면서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복지부, 서비스 지역 2배 이상 확대
대상도 질병·부상·고립 청년까지 넓어져



일상생활에 돌봄이 필요한 중장년과 가족을 돌보는 청년을 지원하는 ‘일상돌봄 서비스’가 대폭 늘어난다.

보건복지부는 올해부터 일상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군구를 기존 51곳에서 179곳으로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서비스 대상도 돌봄이 필요한 중장년과 가족을 돌보는 청년에서 질병·부상·고립 등으로 일상에 돌봄이 필요한 청년까지 넓어진다.

일상돌봄 서비스 대상자는 재가 돌봄서비스와 식사 등 가사 지원, 병원 동행, 심리 지원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서비스가 필요한 경우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소득 수준에 따른 본인 부담금을 납부하고 이용하는 방식이다.

권도경 기자
권도경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