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나균안, 외도 의혹 부인… “논란 일으켜 죄송”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15:29
  • 업데이트 2024-02-28 15: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의 나균안. 뉴시스



프로야구 롯데의 나균안이 외도 의혹을 부인했다.

나균안은 28일 롯데 구단을 통해 “개인적인 일로 시즌 직전에 (물의를 빚어) 구단과 감독님, 선수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라며 “최근 알려진 일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며, 그 부분은 법적인 대응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나균안은 현재 일본 오키나와현에 자리한 롯데의 스프링캠프를 소화하고 있다.

나균안의 아내는 27일 SNS를 통해 남편이 외도 중이라고 주장했다. 나균안은 지난 2020년 결혼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진 후 나균안은 롯데 구단과 28일 오전까지 면담을 진행했다. 나균안은 이 자리에서 아내의 주장을 부인했다. 다만 아내와 이혼 소송 중인 것은 인정했다.

나균안은 2017년 2차 1라운드 지명으로 롯데 유니폼을 입었고, 2021년까지 타자로 뛰면서 216경기에서 타율이 0.123에 머물렀다. 그러나 2021년 투수로 전향한 뒤 85경기에서 10승 18패 1세이브 3홀드 평균자책점 4.28을 작성하며 롯데 투수진의 기대주로 떠올랐다. 지난 시즌엔 선발로 6승 8패 평균자책점 3.80을 남겼고,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획득했다.

허종호 기자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