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하는 文, 입장표명 주목… 당분간 상황 지켜볼 가능성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12:06
  • 업데이트 2024-02-28 16: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4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아 문 전 대통령과 인사 나누며 피습당한 목의 흔적과 관련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공천 파동으로 발생한 친명(친이재명)계와 친문(친문재인)계 간 이른바 ‘문명 충돌’에 관한 입장을 밝히기보다는 상황을 지켜보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28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장은 입장을 낼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 서울 중·성동갑을 전략 지역으로 지정하면서 이 지역구 출마를 준비하던 친문 핵심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경선에서 배제했다.

친문계에서는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에게 상당한 배신감을 느낄 것으로 내다봤다. 이 대표는 지난 4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예방했는데, 문 전 대통령이 이 자리에서 임 전 실장을 살펴봐 달라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영찬 민주당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서 “문 전 대통령으로서는 굉장히 간절한 부탁이었을 것”이라며 “(이 대표가) 그런 부탁을 단 하루 만에 다른 얘기로 화답했다는 건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탄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대영·김성훈 기자
관련기사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