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 사위 3차례 소환에도 진술 거부…검찰, 피의자 전환 검토중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00: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 이미지.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당시 이상직 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임명 배경을 수사 중인 검찰이 문 전 대통령의 사위였던 서 모 씨를 3차례 소환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주지검은 지난달 30일 서 씨를 처음 소환한 이후, 이달 7일과 14일에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28일 밝혔다.

서 씨는 연이은 조사에서 모든 진술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전 의원이 2018년 중진공 이사장 자리를 대가로 서 씨를 자신이 설립한 태국계 저비용 항공사에 채용한 것으로 보고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다.

서 씨는 항공업계 실무 경험이 없는데도 항공사 임원 자리에 올라 채용 배경을 두고 잡음이 인 바 있다.

검찰은 서 씨 외에도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한 조현옥 전 인사수석과 김종호 전 공직기강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홍종학 전 중기부 장관, 최수규 전 중기부 차관 등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추후 서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소환할지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