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농어촌유학 인기, 전년 대비 4.2배 증가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14: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도 농어촌유학생 환영행사 모습. 강원도교육청 제공


춘천=이성현 기자



강원도교육청(교육감 신경호)은 올해 1학기 도내 농어촌유학에 참여하는 학생이 140명으로 지난해(33명)보다 4.2배 늘었다고 4일 밝혔다.

농어촌유학생 140명 가운데 올해 처음 참여하는 신규 학생은 113명이고 나머지 27명은 연장신청을 한 학생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87명, 경기 36명, 인천 14명 등 수도권 학생이 137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어 부산 2명, 충남 아산 1명 등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참여했다. 유형별로는 가족체류형 122명, 유학센터형(농가홈스테이형 포함)이 18명이다.

농어촌유학 운영학교 역시 지난해 4개 시·군 6개 학교에서 올해 8개 시·군 15개 학교로 늘어났다.

농어촌유학은 도시지역 학생·학부모가 생태교육환경 및 특성화된 교육과정을 찾아 농촌지역으로 유학오는 프로그램이다. 농촌지역 소멸을 막기 위해 도입됐으며 장기적으로 도시 유학생 가족이 귀농·귀촌 형태로 정착하는 것이 목적이다.

도교육청은 올해부터 농어촌유학 운영학교 특색프로그램 운영비로 학교당 2000만 원을 지원하고, 연구학교를 운영하는 등 농어촌유학 활성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한편 신경호 교육감은 전날 오후 ‘춘천별빛농촌유학센터 입소식’에 참석해 강원도로 유학 오는 학생들을 직접 맞이했다. 이 자리에서 신 교육감은 "농어촌유학생들은 도시에서 경험할 수 없는 새로운 교육적 경험과 성장의 기회를 누릴 것"이라며 "보다 좋은 교육 환경을 조성해 누구나 오고 싶은 강원 농어촌유학 환경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성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