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고병원’에 서울아산병원 등 韓병원 다수 이름 올려…수도권 쏠림 뚜렷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06:36
  • 업데이트 2024-03-05 10: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산사회복지재단 서울아산병원이 미국 시사 주간지 뉴스위크가 실시한 병원 평가에서 국내 1위를 기록했다. 세계에서는 지난해보다 7단계 상승한 22위에 올랐다. 뉴시스(서울아산병원 제공)



뉴스위크 선정 세계최고병원에 이름 올린 韓병원 1곳 빼곤 수도권
250위 內 지방 국립대병원 ‘0곳’…일본 경우 지역국립대 5곳 달해



뉴스위크가 뽑은 세계 최고 병원 순위에 한국 병원이 다수 이름을 올렸다. 다만, 1곳 빼고는 모두 ‘수도권’에 위치한 병원인 것으로 나타나 한국 의료의 수도권 쏠림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달리 이웃 나라 일본의 경우 절반가량은 수도권 이외 지역에 소재한 병원이었다.

5일 뉴스위크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2024 세계 최고 병원(World’s Best Hospitals 2024)’순위를 보면 250위 안에 17개의 한국 병원이 이름을 올렸다. 서울아산병원이 22위였고, 삼성서울병원(34위), 세브란스(40위), 서울대병원(43위), 분당서울대병원(81위), 강남세브란스병원(94위)이 100위에 들었다. 이른바 ‘수도권 빅5’ 병원들이다.

이외에 가톨릭성모병원(104위), 아주대병원(120위), 인하대병원(148위), 강북삼성병원(152위), 고대안암병원(160위), 여의도성모병원(170위), 경희대병원(208위), 중앙대병원(214위), 건국대병원(222위), 이대병원(225위), 대구가톨릭대병원(235위)도 순위에 들었다.

17개 병원이 세계 유수의 의료기관과 어깨를 나란히 한 것이지만, 수도권 쏠림 현상이 뚜렷했다. 이들 병원 중 수도권 밖에 있는 병원은 가장 마지막에 이름을 올린 대구가톨릭대병원에 불과하다. 지방 국립대병원, 즉 거점국립대병원은 한 곳도 포함되지 못했다.

반면 일본은 한국보다 적은 15개 병원이 순위에 들었는데, 이 중 7곳이 수도권 밖에 위치한 병원이었다. 가장 순위가 높은 도쿄대병원(18위·도쿄)과 그다음인 세이로카 국제병원(24위·도쿄)과 가메다 메디컬센터(45위·지바)는 수도권에 있는 병원이다. 하지만 규슈대병원(69위), 나고야대병원(86위), 교토대병원(96위), 오사카대병원(172위), 구라시키중앙병원(177위), 홋카이도대병원(206위), 고베시 메디컬센터(224위) 등은 수도권 밖에 위치했다. 비수도권 병원 중에서도 구라시키중앙병원과 고베시 메디센터를 제외한 5곳이 지방 국립대병원이다.

의사 구인난에 시달리며 서울 빅5 병원에 지역 환자들이 유출되며 고전하고 있는 한국의 지방 국립대병원 상황과 극히 대조적이다. 일본은 ‘의사 지역정원제’ 등을 도입하며 지역의 거점 국립대병원에 꾸준한 인적·물적 투자를 하고 있는데, 이런 점이 지방 국립대병원의 약진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6일 ‘의대 정원 2000명 확대’를 발표하며 지역 국립대 중심의 증원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지만, 교수와 전공의 등 해당 대학의 의료진과 의대생들은 반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부는 최근에는 지역의 거점 국립대의대의 교수를 현재 1200~1300명 수준에서 2200~2300명으로 2배 가까이 늘리겠다고 발표하며, 지방 국립대병원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