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난민 출신 국회의원에서 절도범으로…재판에서 혐의 인정

  • 문화일보
  • 입력 2024-03-14 06: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질랜드 녹색당 사이트



뉴질랜드 첫 난민 출신 국회의원으로 주목 받다가 절도 혐의가 불거진 후 의원직을 사임한 골리즈 가라만(사진) 전 의원이 법원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13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뉴질랜드 녹색당 소속 의원이었던 가라만(43)은 오클랜드 지방법원에서 자신의 절도 혐의를 인정했다. 가라만 전 의원은 지난해 말 오클랜드와 웰링턴의 고급 의류매장에서 약 9000뉴질랜드달러(약 730만 원) 어치의 옷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가라만 전 의원은 지난 1월 절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며 의원직을 사퇴했다. 그는 사퇴 성명을 통해 자신의 행동이 정치인에게 기대하는 기준에 미치지 못하며 정신 건강에 회복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상담했던 정신건강 전문가는 내 행동이 극도의 스트레스에 따른 반응이며 이전에 인지하지 못했던 트라우마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고 밝혔지만 직접적으로 절도 혐의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경찰은 가라만의 의원직 사퇴 후 그를 절도 혐의로 기소했다. 법원은 오는 6월 가라만 전 의원의 절도 혐의와 관련해 선고할 예정이며, 유죄가 확정되면 최장 7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가라만 전 의원은 국회 입성 후 끊임없이 위협을 받아 정신적 고통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그는 2019년 살해 위협을 받은 뒤 경찰 보호를 받기도 했다.

1981년 이란에서 태어난 가라만 전 의원은 이란·이라크 전쟁 직후인 1990년 가족과 함께 뉴질랜드로 정치적 망명했다. 법학을 공부한 뒤 인권변호사로서 국제 형사재판소에서 일하다가 2017년 뉴질랜드 국회에 입성했다. 2020년과 2023년 총선에서도 임기 3년의 국회의원에 당선됐고, 녹색당 대변인으로도 활동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