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렌터카 기사에 우버, 2400억원 배상”…집단소송, 호주 역사상 5번째 큰 규모

  • 문화일보
  • 입력 2024-03-19 15: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의 한 도로에서 손님을 기다리는 택시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차량공유업체 우버가 호주의 택시 기사와 렌터카 업체 소속 기사들에게 약 2400억 원을 배상해 주기로 했다. 이번 합의금은 집단 소송 관련 호주 역사상 다섯 번째로 큰 규모다.

18일(현지 시간) 호주 AAP 통신 등에 따르면 호주 택시·렌터카 업체와 소속 기사들을 대리한 마이클 도널리 변호사는 우버와 2억7180만 호주달러(약 2400억 원)의 합의금을 받고 빅토리아주 대법원에서 진행 중인 손해배상 소송을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널리 변호사는 "우버는 2012년 호주 시장에 공격적으로 진출하면서 많은 택시·렌터카 기사들에게 재정적 손실을 입혔지만, 이에 대한 배상을 회피해왔다"며 "많은 이들이 수년 동안 싸워왔고 우버도 이에 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우버 측은 "차량 공유 서비스는 호주의 전반적인 운송 산업을 성장시켜 소비자에게 더 많은 선택권과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수십만 명의 호주 근로자에게 새로운 수입 기회를 만들었다"며 "우버는 2018년부터 택시 업체들을 위해 다양한 차원의 지원 제도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 합의를 통해 과거의 문제들을 확실히 정리하게 됐다"고 밝혔다.

우버는 2012년 호주 시장에 진출했다. 특히 호주의 주요 주(州)들은 2015년부터 우버 기사의 경우 택시 면허 없이도 영업할 수 있도록 합법화했다. 하지만, 2019년 택시·렌터카 기사 약 8000명은 "우버가 합법화 이전부터 면허 제도를 무시하며 영업했고 이로 인해 사업에 큰 손해를 봤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기에 이르렀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