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4일간의 행복 “고마웠어, 푸바오”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3 11:54
  • 업데이트 2024-04-03 12: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하늘을 바라보고 있는 푸바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제공



오늘 중국 쓰촨行… 강철원 사육사, 모친상에도 중국길 동행

지난 2020년 7월 20일 태어난 이후 1354일 동안 한국에 행복과 감동을 전해온 ‘국내 첫 자연 번식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오늘 중국으로 떠났다.

3일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에 따르면 푸바오는 이날 오전 새로운 ‘판생’(판다 인생)을 위해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판다월드에서 중국 쓰촨(四川)성 워룽선수핑기지로 출발했다. 평일 오전인데도 6000여 명의 팬이 에버랜드를 찾아 푸바오가 그려진 깃발을 흔들며 배웅했다. 반도체 이동에 쓰이는 특수 무진동 차량에 탑승해 판다월드를 떠난 푸바오는 에버랜드 퍼레이드 동선을 지나 장미원 분수대 앞에서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차량에 탑승한 푸바오의 모습을 볼 수는 없었다.

대신 ‘푸바오 할부지’로 익히 알려진 강철원·송영관 사육사가 장미원에서 각각 푸바오와 팬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강 사육사는 “푸바오, 할부지야! 이런 날이 오고야 말았구나”라고 운을 뗐다. 그는 “네가 떠나도 루이·후이바오와 밝은 모습으로 놀아줄 거야”라고 전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오전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에버랜드 직원이 중국으로 떠나는 푸바오를 싣고 있는 무진동 특수 차량을 배웅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중국행 비행기의 기내 환경은 푸바오에게 최적화됐다. 온도는 판다가 좋아하는 18도를 유지했다. 대나무와 워토우(영양빵), 당근, 물, 사과 등 푸바오가 비행 중 먹을 충분한 음식과 9가지 품목으로 구성된 비상 약품도 준비됐다.

강 사육사는 전날 갑작스러운 모친상으로 상심이 큰 상황에서도 예정대로 푸바오의 중국행에 함께했다. 가족들은 “돌아가신 어머니도 강 사육사가 푸바오를 잘 보내주길 원하실 것”이라는 뜻을 전달했다. 강 사육사는 푸바오의 이동을 도운 뒤 귀국해 가족들과 함께 어머니를 추모할 예정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위에서부터 차례로 지난 2020년 7월 푸바오 출생 당일, 2021년 1월 푸바오가 처음 일반에 공개된 날 엄마 아이바오의 보살핌을 받는 장면, 2021년 7월 푸바오의 첫 돌잔치 모습.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제공



푸바오가 대중에게 공개된 2021년 1월부터 지난달 3일까지 1155일간 판다월드 방문자는 550만 명으로 집계됐다. 관련 굿즈 400여 종은 330만여 개 판매 기록을 세웠다. 푸바오가 강 사육사에게 팔짱을 끼고 휴대전화를 보는 데이트 영상, 송 사육사에게 업혀 퇴근하는 영상은 유튜브에서 각각 2400만여 회, 720만여 회 조회 수를 기록했다. 푸바오의 중국 생활 모습은 지난해 말 맺은 현지 방송사 CCTV와의 협약에 따라 지속적으로 공유될 예정이다.

이예린 기자 yrl@munhwa.com
관련기사
이예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