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5강 후보가 아니라고?…SSG, 주중 3연전 싹쓸이 ‘6연승 질주’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21: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SSG의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4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끝내기 사구로 1루를 밟은 뒤 기뻐하고 있다. SSG 제공



프로야구 SSG의 기세가 대단하다. 두산과의 주중 3연전을 모두 쓸어 담으며 최근 6연승을 질주했다.

SSG는 4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쏠(SOL) 뱅크 KBO리그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2-2로 맞선 연장 10회 말 1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사구로 3-2로 이겼다. 인천 주중 3연전을 모두 쓸어담은 SSG는 최근 연승 행진을 6경기로 늘렸다. 시즌 8승째(3패). 반면 패한 두산은 최근 4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선취점은 SSG가 뽑았다. 외국인 타자 기예르모 에레디아는 0-0으로 팽팽하게 맞선 4회 무사 1루에서 상대 선발 라울 알칸타라의 5구째 포크볼을 통타,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선제 2점 홈런으로 연결했다.

두산은 6회 초 허경민과 양의지에 연속 2루타로 1점을 만회했고, 9회 선두타자로 나선 두산 4번 타자 김재환이 동점 우월 솔로포를 가동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쪽은 SSG였다. SSG는 연장 10회 이지영의 몸에 맞는 공과 최경모의 희생번트, 최지훈의 우중간 안타와 박성한의 고의4구로 또 1사 만루 찬스를 잡았고, 에레디아가 몸에 맞는 공을 얻어내면서 승리를 챙겼다. 문승원은 동점 홈런을 허용했으나, 10회 말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를 챙겼다. 이날 성적은 2이닝 1피안타(1홈런) 1실점. 올 시즌 2승째(4세이브)다.

이숭용 SSG 감독은 경기 뒤 "9회 말 동점을 허용했지만,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집중력을 발휘해 6연승을 만들었다"면서 "부상자들이 있는 가운데서도 선수들이 더 똘똘 뭉치는 모습이 보인다. 그게 바로 원팀 랜더스의 힘"이라고 기뻐했다. 이어 "타선에서 에레디아가 만점 활약으로 팀에 큰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에레디아는 경기 뒤 "홈런 및 끝내기 상황 등 팀이 필요한 순간에 승리에 이바지할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최근 가벼운 부상이 있어 출장하지 못해 아쉬웠지만 몸 상태는 많이 나아졌다. 그동안 팀원들이 잘해줬고 이제부터 나도 힘을 보태겠다. 팀이 6연승을 달성하는 동안 팀 분위기가 정말 좋았다. 이 분위기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승리만을 생각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천 =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