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자폐 진단·어르신 건강 관리… 과기부 “AI 일상화에 7000억 투입”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4 11:44
프린트
민·관 ‘최고위 협의회’ 출범

인공지능(AI)이 경제성장과 삶의 질의 핵심으로 부상하는 가운데 정부가 AI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AI 최고위 협의체를 출범하고, 국민이 AI의 혜택을 체감할 수 있도록 7000억 원 이상을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민·관 AI 최고위 거버넌스인 ‘AI전략최고위협의회’를 출범하고 올해 AI 일상화를 위해 총 7102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4일 밝혔다. 정부는 ‘AI 일상화를 위한 2024년 국민·산업·공공 프로젝트 추진계획’에 따라 각 분야별 69개 과제를 추진한다. 분야별로 보면 국민 일상 속 AI 사업에 18개 과제(755억 원), 산업 현장 AI 융합·접목 사업에 24개 과제(2881억 원), 공공행정 AI 내재화 사업에 14개 과제(1157억 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국민 건강 향상을 위해 9종의 소아희귀질환을 진단·치료·관리하기 위한 AI 소프트웨어(SW)와 12개 중증질환의 진단을 보조하는 AI 의료 SW 24개를 개발하고, 자폐성 장애를 치료·관리하기 위한 AI 기반 의료기기 개발도 지원한다. 장애인과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건강관리 서비스, 복지 사각지대 지원 등의 사업에도 AI를 활용할 계획이다.

산업 분야에서는 법률, 의료, 심리상담 등 민간 분야에서 전문가 업무를 보조하는 초거대 AI 서비스를 각각 개발한다. 이 외에도 최근 바이오 업계에서 화제인 AI 신약 개발을 촉진하는 등 제조·물류·농업을 포함한 모든 산업 분야에서 AI를 통해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공 분야에서는 AI 기술을 활용해 화재나 홍수, 감염병 등 재난 재해 대응 역량을 높인다.

정부는 이를 통해 지난해 51%였던 국민의 AI 서비스 경험률을 올해 60%로 올리고, 기업들의 AI 도입률을 28%에서 40%로, 공공 부문 AI 도입률을 55%에서 80%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이날 출범한 AI전략최고위협의회는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과 염재호 태재대 총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여기에 주요 정부부처 실장급 7명과 네이버·카카오 등 주요 기업 대표 및 학계 전문가 등 민간 전문가 23명을 포함해 총 32명으로 구성됐다.

구혁 기자 gugija@munhwa.com
구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