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비대위 “증원 원점 재검토, 전공의 행정처분 철회”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2 15:15
  • 업데이트 2024-04-12 18: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의대 증원은 “의료 개혁 가면 뒤에 포퓰리즘”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정부는 의대 증원과 필수 의료 패키지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원점 재검토’에 나서길 바란다”면서 “의협 비대위 지도부와 전공의들에게 내린 각종 명령과 고발, 행정처분 등을 철회하고 의대 증원 절차를 중단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날 서울 용산 의협 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번 총선에서 국민이 여당에 내린 총선 참패라는 심판은, 사실상 ‘정부’에 내린 심판”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비대위는 “국민은 투표를 통해 의대 증원과 필수 의료 패키지의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원점에서 의료계와 함께 논의할 것을 요구했다”면서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을 두고 “의료 개혁이라는 가면 뒤에 숨어 있는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편향된 조사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가짜 여론이 아니라, 선거를 통해 증명된 국민의 진짜 여론을 받들어야 한다”며 “의료 파국의 시계를 멈추고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낼 수 있도록, 의료계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일 때가 됐음을 인정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