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통합형 총리’ 인선 고심… 김한길·권영세·최중경 등 거론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2 12:00
  • 업데이트 2024-04-12 12: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2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9일 남겨놓은 지난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의정갈등과 관련해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뒤 허리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그래픽 = 권호영 기자



■ 총선참패후 쇄신 과제들

◇인적·조직 혁신
새 총리 인사·대통령실 개편
민정수석실 부활 의견도 나와

◇국정기조 전환
수평적 당정관계 재정립 필요
야당과의 관계개선에도 고심


처참한 총선 성적표를 받아 든 윤석열 대통령은 전방위적 인적·조직 쇄신을 통해 국정 운영 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윤 대통령은 민심을 있는 그대로 듣고, 이를 바탕으로 국민 민생 경제를 안정시키는 데 주안점을 둔 국정운영 기조를 가져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다음 주 초 이 같은 내용의 국정운영 기조를 직접 국민에게 설명할 방침이다.

윤 대통령은 12일 공식일정을 잡지 않고 국정운영 과제를 점검하고 ‘포스트 총선’ 국정운영 기조 설정을 위한 고심에 들어갔다. 윤 대통령은 우선 총선 결과로 드러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든다는 차원에서 가능한 한 이른 시점에 새 비서실장을 임명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안팎에서는 이르면 14일 새 비서실장이 발표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야당과 합리적 관계를 설정할 수 있는 인사, 포용력을 갖춘 인사가 인선의 기준으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새 국무총리 인선에도 들어갔다.

윤 대통령은 이 같은 인적쇄신 작업에 더해 조직쇄신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민심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점이 총선 패배의 원인이라는 지적이 많은 점을 감안, 민심을 있는 그대로 들을 수 있는 조직의 신설·확대가 거론된다. 다만, 일각에서 제기하는 민정수석 부활에 대한 전망은 엇갈린다. 민심을 청취하고 대통령 친인척 관리 기능이 필요한 게 맞지만, 야당 의원이나 민간인 사찰 등으로 악용될 가능성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 역시 민정수석 부활에는 지속적으로 부정적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래전부터 대통령실 일부 참모들이 민정수석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지만, 성사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민정수석실 폐지는 대선 공약인 만큼, 이를 뒤집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했다. 이에 따라 특보가 맡고 있는 민생 기능을 확대하는 방안, 민정수석 역할을 하는 수석실을 신설하되, 명칭과 기능을 일부 조정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논란으로 제기된 제2부속실 신설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그간 대통령실은 제2부속실 신설 검토 입장을 밝혔지만, 조직 구성에 속도를 내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국민 눈높이’에 맞는 인사를 기용하기 위해 비서관이 맡고 있는 인사 검증 역할을 수석급이 맡게 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아울러 ‘정무 기능’을 강화해 수직적 당정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수립하고 당정 간 소통 구조를 혁신해야 한다는 지적도 많다. 여권 관계자는 “결국 윤석열 정부의 성패는 개혁의 성공 여부에 달렸다”며 “국정과제 상당수가 입법사항인 만큼, 입법 권력을 쥐고 있는 야당과의 관계 개선을 할 수 있는 구조를 가져가야 한다”고 했다.

오는 5월 10일 취임 2주년을 맞아 기자회견을 할 가능성도 있다. 그간 불통 이미지가 많았던 만큼, 기자단에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질문도 받는 등의 소통 행보를 벌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당선인들은 4·10 총선 결과와 관련, 윤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고 국정 기조를 전환하겠다는 의지를 언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형배 의원은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윤 대통령이 이번 심판에 대해 직접 사죄하는 말을 내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기은·서종민 기자
관련기사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