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나는 3번째 부인이었다”...이혼 심경 토로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4 07:24
  • 업데이트 2024-04-15 08: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MBN ‘동치미’에서 이혼 심경을 밝힌 배우 선우은숙.

“제가 세번째 부인이었습니다.”

배우 선우은숙이 아나운서 유영재와 이혼 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히며 유영재가 ‘재혼’이 아닌 ‘삼혼’이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선우은숙은 13일 고정 패널로 참여하고 있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동치미)에 출연해 방송 말미 심경을 전했다. 당초 녹색 상의를 입고 녹화에 참여한 선우은숙은 1시간 이상 진행된 방송에서 거의 말을 하지 않았다.

본 방송이 끝난 후 검은색 상의로 갈아입은 후 홀로 카메라 앞에 앉은 선우은숙은 “기자들이 (말하는 유영재의) 사실혼 관계… 저도 기사를 보고 알았다”면서 “저와 결혼 전 있었던 일들이지만, 깊은 관계였다면 제가 8일 만에 결혼을 승낙하지 않았을 것이고, 혼인신고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영재의 삼혼설에 대해서는 “맞다. 제가 세 번째 부인이다. 법적으로 세 번째 부인으로 돼 있다”면서 “보도를 보면서도 제가 함구하고 있었던 것은, 마지막까지 그냥 이렇게 가져가야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결국 이혼을 결심하고, 또 침묵을 깨고 심경을 밝힌 이유에 대해서는 “이 짧은 시간 동안에 이런 결정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저한테 남아 있는 시간도 소중하다고 생각해도 빠른 선택을 하게 됐다”며 “저를 걱정해주시고 또 많은 격려를 해주셨던 시청자들께 대한 최소한의 예의인 것 같아 제 입으로 말씀드려야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한편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이달 초 결혼 1년 6개월 만에 파경 소식을 전했다. 당시 선우은숙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이혼 사유에 대해 “성격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