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사 대학생 · 40대 가장, 9명에 새 생명 주고 영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5 11:45
  • 업데이트 2024-04-15 14: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고 강진식 군. 전남대병원 제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고 김경모 씨. 전남대병원 제공



전남대병원서 뇌사 판정…심장·신장·간장·폐장 등 기증

광주=김대우 기자



뇌사 판정을 받은 대학생과 40대 가장이 장기기증으로 9명에게 새 생명을 나눠주고 영면했다. 15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전남대병원에 따르면 전동킥보드를 타다가 넘어져 지난 달 20일 뇌사판정을 받은 대학생 강진식(19) 군이 환자 5명에게 심장, 좌우 신장, 간장, 폐장 등을 기증했다.

호남대 소방행정학과 1학년에 재학 중이던 강 군은 졸업 후 소방관이 되는 게 꿈이었다. 강 군의 아버지는 “아들이 주변에 베풀기를 좋아해 다른 사람 살리는 일인 장기기증도 찬성할 것이라 생각해 가족 모두 동의했다”며 “이식받은 분들이 모두 건강하게 잘 살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지난 달 17일에는 뇌출혈로 전남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김경모(43) 씨가 이틀 뒤 뇌사 판정을 받고 환자 4명에게 간장, 신장, 심장, 폐장 등을 기증했다. 8살 아들, 어머니와 함께 살던 김 씨는 배송 기사로 일해 온 가장이었다. 김 씨의 누나는 “홀로 아들을 키우며 열심히 살던 동생이었는데 황망하다”며 “새 생명을 주고 떠난 만큼 좋은 곳에서 행복하게 살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남대병원은 호남·충청지역 최초로 신장이식 수술 800례를 달성했다. 지난 1996년 뇌사자 간이식을 시작해 지금까지 138례를 시행했다. 전남대병원은 2018년부터 심장 이식, 2023년에는 폐 이식도 시행해 신장, 간, 심장, 폐 4개의 장기 이식이 모두 가능한 호남·충청 지역 유일 거점대학병원이다.
김대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