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마천1동 복합청사 신축 ‘시동’…오랜 주민 숙원 해결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6 08: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송파구의 마천1동 복합청사 신축 조감도. 송파구청 제공



거여·마천 명품주거단지 조성 발맞춰 3월부터 설계용역 착수
△키움센터 △키즈카페 등 주민 니즈 아우르는 복합커뮤니티시설로 재탄생
연면적 3394㎡ 지하 1층~지상 5층 규모…내년 1월 착공, 26년 하반기 개관 목표



서울 송파구가 거여·마천지역 명품주거단지 조성 사업에 발맞춰 주민들의 오랜 바람인 마천1동 복합청사 신축 건립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지난 2월 설계공모를 거쳐, 3월부터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진행 중이다.

16일 구에 따르면 기존 마천1동 주민센터는 지하1층~지상3층, 연면적 940㎡ 규모의 32년 경과된 노후청사로 행정수요에 비해 활용 공간이 부족하고 시설이 낡아 주민들 이용에 불편이 컸다. 또, 송파구의 낙후된 주거지역이던 거여·마천지역 재개발이 진행됨에 따라 공공시설 확충에 대한 주민 건의가 지속되어왔다. 이에 구는 주민 접근성을 고려하여 마천1동 중심부인 마천동 603번지 일대에 부지를 매입하고, 교육·보육·문화·행정 등 주민들이 원하는 서비스를 모두 아우르는 ‘마천1동 복합청사 건립’ 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특히, 구는 주민 설문조사를 통해 마천동 일원에 체육·문화·아동 시설 확충, 노후시설 개선, 아이와 함께 할 수 있는 공간 및 주민 소통 공간 확대 등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마천1동 복합청사는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3394㎡ 규모의 복합 커뮤니티시설로 재탄생한다. 지상 1층 주민센터와 함께 2층부터는 주민들에게 필요한 공공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다. 2층에 송파키움센터, 3층에는 공유 부엌 과 체력단련장, 4층에는 서울형 키즈카페, 새마을문고, 5층에는 교육실과 교류·소통 공간 등으로 구성한다.

기본·실시설계 완료 후 내년 1월 공사에 본격 착수하여, 2026년 하반기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더불어, 구는 현재 거여·마천지역에 신도시 조성 수준의 대규모 개발사업이 구역별로 시행됨에 따라 편리한 교통 환경, 문화복지시설 구축 등 쾌적한 주거 조건을 두루 갖춘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행정 지원할 방침이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재개발이 더디게 진행되어 불편을 겪어온 거여·마천지역 주민의 복합청사가 하루 빨리 건립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며, "이를 통해 주민의 행정서비스 향상은 물론, 이 지역을 더욱 살기 좋은 명품 주거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윤림 기자
김윤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