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진단서로 병가 일삼은 해운대구청 공무원…해임 ‘철퇴’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17:49
  • 업데이트 2024-04-19 18: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해운대구청 전경. 해운대구청 제공



행정복지센터 사무장이 진단서 이상 발견, 노조게시판에도 의혹 글 올라와
구청 감사 거쳐 부산시인사위 권고대로 조치, 위조 의혹 풀기 위해 경찰 고발도


부산=이승륜 기자



허위 진단서를 내고 병가 신청하는 수법으로 결근을 일삼아온 부산의 동주민센터 공무원이 해임됐다.

부산 해운대구는 소속 동주민센터에 근무하는 8급 공무원 A 씨를 성실 의무 및 직장이탈금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해임했다고 19일 밝혔다.

A 씨는 올해 초 동 주민센터에 발령 받은 뒤 자주 결근하면서 수시로 병가를 신청했다고 한다. 이후 주민센터 직원이 A 씨가 병가를 신청하면서 함께 제출한 병원 진단서에서 위조가 의심되는 점을 발견했다. 구청 노조 게시판에도 A 씨가 발령 받은 이후 자주 결근해 업무에 차질을 빚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관련 내용을 전달받은 구 감사팀은 A 씨의 결근 정황과 위조 진단서 제출 정황을 확인한 뒤 감사 결과를 토대로 A 씨 사안을 부산시 인사위원회에 넘겼다. 이후 구는 시 인사위의 권고에 따라 A 씨를 해임했다. 구는 또 A 씨가 위조한 서류를 제출한 의혹을 밝히기 위해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 같은 조치에 반발해 A 씨는 시 소청심사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A 씨가 근무한 행정복지센터 동장은 “해임된 직원이 평소 근무 태도가 성실하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며 “이번 구청의 조치가 업무에 태만한 일부 공무원의 의식을 바꾸는 적극적 행정 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