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하늘의 암살자’ MQ-9 리퍼 첫 공개… F-35B와 군산기지서 복합작전

  • 문화일보
  • 입력 2024-04-19 21: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2024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에 참여한 미 공군의 무인 공격기 MQ-9 리퍼가 전북 군산 공군기지 활주로에 첫 선을 보이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한미 연합 편대군종합훈련에 첫 참가…군용기 100여대 동원


19일 공군 군산기지 활주로에 들어서자 각종 계측 장비와 연결돼 출격 전 점검을 하는 미 공군의 무인공격기 MQ-9 리퍼가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냈다.

‘하늘의 암살자’로 불리는 미 공군의 MQ-9 리퍼가 한·미 훈련을 통해 취재진에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정은 정권의 수뇌부를 직접 겨냥하면서 수시로 핵·미사일 도발 위협을 가하는 북한에 대한 경고의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머리 위로는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적의 이동식 미사일발사대(TEL) 모의표적을 타격하는 실사격 훈련을 마치고 복귀한 전투기들이 착륙을 준비하고 있었다. 기지 위를 한 바퀴 선회한 F-15K가 먼저 활주로에 안착하자 미군 F-16 전투기도 곧이어 착륙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전북 군산 공군기지에서 열린 ‘2024년 연합편대군 종합훈련(KFT·Korea Flying Training)’에서 미해병대 F-35B 스텔스 전투기가 이륙을 위해 이동을 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한미 연합 편대군종합훈련(KFT)에 참가한 양국 전투기들이다.

KFT 훈련은 군산 공군기지에서 지난 12일부터 시작됐다. 한미 공군의 군용기 100여대와 장병 1천400여명이 참여했다. 전시를 가정해 공대공 및 공대지, 정찰, 수송 등 군용기의 임무 수행 능력을 키우기 위한 정례 훈련으로 26일까지 계속된다.

‘하늘의 암살자’로 불리는 미 무인 공격기 MQ-9 리퍼가 처음으로 KFT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2020년 이란의 군부 일인자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암살 사건에 동원된 병기로 유명하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전북 군산 공군기지에서 열린 ‘2024년 연합편대군 종합훈련(KF)에서 대한민국 공군 KF-16 전투기 조종사가 무사히 착륙한 후 취재진을 향해 손인사를 하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



굉음을 내고 이륙하는 다른 전투기와 달리 MQ-9 리퍼는 조용히 하늘로 날아올랐다. 정밀유도폭탄(GBU-12)으로 적 지상전력 목표물을 타격하는 훈련을 위해서다. MQ-9 리퍼에 앞서 미 해병대 소속 F-35B 전투기 4대가 우렁찬 엔진음을 토해내며 날아올랐다. 얼마 지나지 않아 F-35B와 MQ-9 리퍼가 유무인 복합 작전으로 적의 지대공 위협을 무력화했다는 소식이 군산기지에 전해졌다.

MQ-9 리퍼는 최대 14시간 체공 능력이 있고 광범위한 탐지가 가능한 센서, 헬파이어 미사일 등 정밀 타격이 가능한 무장 능력을 갖췄다.

훈련기간 한미 공군은 긴급항공차단(X-INT), 근접항공지원(CAS) 등 다양한 전술훈련을 시행한다. 하루 평균 100회 정도의 출격이 군산기지에서 이뤄진다고 한다.

한국 공군 F-35A 조종사 김성준 소령은 "훈련을 통해 한·미 조종사 간 긴밀한 팀워크를 실감했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 측 훈련지휘관인 마이클 매카시 미 8전투비행단 작전전대장(대령)은 "동맹의 전력을 향상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하고 있다"며 "한·미 공군이 적의 어떠한 도발도 즉각 격퇴할 수 있는 강력한 연합 전력을 현장에서 현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군산=국방부공동취재단,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