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소서 직원 실종…4시간 뒤 용광로서 발견된 것은?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6 15: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제철소에서 30세 남성 직원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4시간 뒤 용광로에서 사람 뼈를 발견했다. 경찰은 실종 직원이 쇳물에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아사히신문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제철 규슈 제철소 오이타 공장에서 14일 오전 7시께 남성 직원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오이타 경찰은 4시간 뒤 용광로에서 사람의 뼈를 찾아냈다. 뼈가 발견된 용광로는 지름 5m, 깊이 4m로 내부에 녹은 금속이 들어 있어 온도가 1500도에 도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 조사 결과 실종된 직원은 용광로 위 약 5m 높이에 서서 철강을 정제하는 작업 중 쇳물에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자세한 상황을 조사하면서 DNA 감정을 통해 이 뼈의 신원을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속 제련 공장에서 작업자가 추락해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4년 오사카시의 한 제철소 직원이 용광로에 빠져 전신에 화상을 입고 사망했다. 그는 용광로 입구 근처의 비계 위에 서서 흩어져 있는 철 조각을 모으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