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연평균 800건 뺑소니 사고 발생…김호중 사고 낸 강남이 가장 많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5-19 13:43
  • 업데이트 2024-05-19 13: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청이 지난 달 18일 경기 성남시 경부고속도로 서울톨게이트 부산방향에서 전국 고속도로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음주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뺑소니 사고 연평균 793건…강남·서초구 최다
“음주·무면허 동반 경향”…유흥가 밀집지역서 자주 발생



최근 5년간 서울에서 발생한 뺑소니 교통사고가 연평균 80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에 따르면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서울에서 발생한 뺑소니 교통사고는 총 3965건으로 집계됐다. 한 해 평균 793건으로, 하루 평균 2.2건 발생하는 셈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9년 721건, 2020년 751건, 2021년 824건, 2022년 806건, 지난해 863건으로 증가 추세다. 5년간 서울 내 뺑소니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27명, 부상자 수는 5643명이었다.

서울 내 지역별로 보면 25개 자치구 중 뺑소니 교통사고는 강남구가 448건(11.3%), 서초구가 416건(10.5%)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 외 강서구(244건·6.2%), 마포구(199건·5.0%), 용산구(189건·4.8%), 구로구(181건·4.6%)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내에서도 강남·서초 지역 사고 비율이 높은 것은 뺑소니 사고가 음주운전과 연관된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해석한다. 강남역 일대 등 유흥가가 많은 지역 특성상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다 사고를 낸 뒤 음주운전 사실이 발각될까 봐 사고 현장을 그대로 이탈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최재원 도로교통공단 교수는 “뺑소니는 음주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은데 (강남·서초구에) 유흥가가 많기 때문에 사고가 더 자주 일어날 수 있다”며 “사고 당시 음주를 한 상태가 아니더라도 음주운전 전력으로 면허가 없는 경우 뺑소니로 이어지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 5년간 서울 자치구별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보더라도 전체 1만862건 중 강남구가 1548건(14.3%)으로 가장 많았다. 서초구는 764건(7.0%)으로 그 뒤를 이었다. 무면허 교통사고는 전체 2670건 중 강남구 333건(12.5%), 송파구 177건(6.6%), 마포구 159건(6.0%), 서초구 128건(4.8%) 등 순이었다.

한편 가수 김호중(33)은 지난 9일 밤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최준영 기자
관련기사
최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