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B, 美 신약 승인 불발에 2거래일 연속 하한가…주가 ‘반토막’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0 10:5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진양곤 HLB 회장. 유튜브 화면 캡처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신약 승인이 불발된 HLB가 20일 2거래일 연속으로 하한가를 기록하면서 주가가 ‘반토막’ 났다.

이날 개장 직후 HLB는 전 거래일 대비 29.96% 하락한 4만7000원을 기록, 가격제한폭까지 주가가 내렸다. 지난 16일 종가 9만5800원의 절반에 불과한 수준이다.

HLB제약과 HLB생명과학도 각각 25.32%, 14.47% 급락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HLB글로벌은 5.05% 내리고 있다.

HLB는 지난해 5월 리보세라닙과 중국 항서제약의 면역 항암제 캄렐리주맙의 병용 요법에 대해 미 FDA에 간암 1차 치료제 신약 허가를 신청했다. FDA의 승인을 받을 경우 국산 항암제 최초의 FDA 신약 허가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은 바 있다.

그러나 진양곤 HLB 회장은 지난 17일 유튜브를 통해 FDA로부터 보완 요구 서한(CRL)을 받았다면서 승인 불발 사실을 밝혔다. 이에 당일 HLB를 비롯한 8개 그룹주 전 종목이 하한가로 직행했다.

박지웅 기자
박지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