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프로야구도 ‘아시아 쿼터제’ 도입 본격 논의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1:22
  • 업데이트 2024-05-23 11: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가도쿠라 겐. SSG 제공



각 구단 美 위크숍서 공감대
“가성비 높은 선수 영입 효과”
샐러리캡·포지션 등 해결 과제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프로야구 구단들이 아시아쿼터제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돌입했다.

KBO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는 23일 “최근 끝난 미국 단장 워크숍에서 아시아쿼터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고, 대부분의 구단이 도입 취지에 공감하는 분위기였다”고 귀띔했다.

아시아쿼터제는 팀별로 1명씩 보유할 수 있는 외국인 선수 외에 아시아 국적 선수 1명이 더 뛸 수 있게 하는 제도다. 그간 프로야구계에서는 ‘아시아 쿼터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현장 실무를 책임지는 각 구단 단장들이 관련 논의에 나선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이다. A 구단 단장은 “지금 당장 도입해야 한다는 이야기까지는 나오지 않았으나, 인구 급감에 따른 선수 수급에 대한 장기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것에 대해서는 서로 공감했다”고 전했다.

프로야구가 성행 중인 일본과 대만의 프로, 실업팀엔 우수한 선수들이 많다. 역대 KBO리그엔 일본 출신 선수로는 이리키 사토시(두산), 모리 가즈마(롯데), 다카쓰 신고(넥센·현 키움), 오카모토 신야(LG), 시오타니 가즈히코, 가도쿠라 겐(이상 SK·현 SSG) 등이 뛰었다.

아시아쿼터제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 이미 국내 4대 프로스포츠(야구·축구·농구·배구) 중 야구를 제외한 나머지 종목들은 이미 아시아쿼터제를 도입, 시행 중이다. 프로축구는 2009년, 프로농구는 2020년부터 이 제도를 도입했다. 2022년 아시아쿼터제를 시작한 프로배구는 다음 시즌부터 아시아배구연맹(AVC)에 등록된 65개 전체 회원국으로 대상국가를 확대하기로 했다.

프로야구계 전반적으로는 아시아쿼터제를 반기는 분위기다. B 구단 관계자는 “매년 선수 몸값이 너무 많이 오르는 상황에서 가성비 높은 선수를 영입할 수 있다”면서 “새로운 스타일의 선수들이 와서 국내 프로야구의 볼거리를 더 다양하게 해주는 것은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물론 아시아쿼터제의 도입까진 넘어야 할 산이 많다. C 구단 단장은 “국내 선수들의 반대와 수급 선수의 기량 문제, 아시아 쿼터 선수의 연봉 샐러리캡 포함 여부, 포지션 문제 등을 해결해야 한다. 특히 아시아쿼터 선수의 포지션이 선발 투수일 경우, 로테이션에서 3명의 외국인 투수가 들어갈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아시아쿼터제 도입이 독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