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연금개혁 정부·여당 案 받겠다…21대 국회에서 처리하자”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3 13:52
  • 업데이트 2024-05-23 16: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발언하는 이재명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연금개혁과 관련해 “오늘 저희가 공식적으로 ‘당신들(정부·여당)의 안을 받을 테니 (21대 국회에서) 처리하자’는 입장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보험료율을 현행 9%에서 13%로 인상하는 방안에는 뜻을 모았으나 소득대체율을 놓고 여야 간 협상이 막힌 상황에서 한 발 양보해 여당 안을 수용하겠는 뜻을 전격 제안한 것이다. 4·10 총선 압승을 발판으로 차기 대권을 꿈꾸는 이 대표가 통 큰 양보로 ‘연금 개혁’을 성사시키기 위한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충남 예산군에서 22대 총선 당선인 워크숍을 마친 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을 위해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정부가 연금개혁을 하겠다 말은 해놓고는 막상 하려니까 또 안 하려고 한다”며 “지금 현재처럼 보험료를 내고 연금을 받으면 곧 연금이 고갈돼 미래 세대들은 연금 부담금만 내고 연금을 못 받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정부·여당이 결단만 하면 28일 본회의에서 연금개혁안이 처리될 수 있다”면서 “아울러 이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과 영수회담을 개최할 용의가 있다는 말씀도 드린다”고 밝혔다.

현재 여야는 ‘보험료율 13% 인상’에는 뜻을 모았지만 소득대체율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45%를 주장하는 반면 국민의힘은 43%에서 1%포인트 올려 44%까지 절충안을 제시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이 대표가 이날 여당 안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여야 협상이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연금 개혁과 관련해 “21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 조급하게 하기보다 22대 국회에 넘겨서 좀 더 충실하게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연금개혁특위 야당 간사인 김성주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국회에서 연금개혁과 관련한 야당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나윤석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