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지원 25만원 반대” 51% “찬성” 43%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4 11:56
  • 업데이트 2024-05-24 11:58
프린트
한국갤럽 설문조사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1인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이 51%로 찬성 의견보다 8%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민주당이 국민과 민생을 명분으로 밀어붙이고 있는데, 반대 여론이 절반을 넘기면서 추진 동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24일 한국갤럽이 지난 21~23일(4주차) 전국 성인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전화면접·응답률 11.9%)한 결과에 따르면, 1인당 25만 원 민생회복지원금을 ‘지급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51%에 달했다. ‘지급해야 한다’(43%)는 응답보다 8%포인트 높았다. 이는 오차범위 밖의 차이로 6%는 의견을 유보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68%가 지급해야 한다고 답했으나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79%가 반대했다. 무당층은 반대가 50%였다. 소득과 관련 없는 ‘현금 살포’로 포퓰리즘이라는 비판과 함께 민주당의 ‘입법 독주’가 결합되면서 부정적 여론이 형성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처분적 법률’을 통해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을 밀어붙인다는 방침인데, 반대 여론이 더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추진 명분도 약화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는 ‘잘하고 있다’는 의견이 24%,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은 67%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