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호중 혐의 객관적 자료 있어…거짓말 탐지 검토 안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5-27 15:16
  • 업데이트 2024-05-28 08: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 씨가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본인 진술·경찰 확보한 증거에 차이 있어 구속영장 신청”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27일 가수 김호중(33)씨의 음주 뺑소니 사건과 관련해 “객관적 증거가 있고 참고인 조사를 충분히 했기 때문에 거짓말 탐지 조사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우 본부장은 이날 정례 기자 간담회에서 김씨에 대한 폴리그래프(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진행하느냐는 질문에 “굳이 해야 할 필요가 있느냐. (김씨) 자백이 유일한 증거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답했다.

우 본부장은 구속영장을 신청한 배경에 대해서는 “(김씨가 음주 사실을) 부인하다가 나중에 진술을 바꿨고, 본인 진술 내용과 경찰이 확보한 여러 증거 자료나 관련자 진술에 아직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일 소폭(소주 폭탄주) 1~2잔, 소주 3~4잔을 마셨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은 그가 최소 소주 3병가량을 마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서울 강남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 김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를 적용해 지난 24일 구속했다.

우 본부장은 김씨에게 적용된 위험운전치상 혐의와 관련해 “판례에 의하면 위험운전치상은 객관적으로 어느 정도 음주 기준치를 초과했냐를 기준으로 획일적으로 판단하는 게 아니라, 실제 음주를 했고 그 음주가 정상적 운전을 곤란하게 했느냐의 개별 인과관계를 통해 판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확보한 증거나 관련자 진술로 볼 때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상 죄를 입증하기에 충분하다고 보고 적용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김씨의 술자리에 동석한 것으로 알려진 유명 연예인에 대해서는 “필요한 조사는 했다. 향후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김씨 차량과 충돌해 부상을 입은 택시 기사로부터 합의 제안이나 처벌 불원서가 들어오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박세영 기자
  • # 김호중
  • # 음주 뺑소니
  • # 경찰
  • 관련기사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