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기만 하면…2배 웃돈 붙은 ‘민희진 카디건’ “120만원에 팔아요”

  • 문화일보
  • 입력 2024-06-01 08:58
  • 업데이트 2024-06-01 09: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란색 카디건은 일본 브랜드 ‘퍼버즈’ 제품…2022년 FW 상품으로 당시 가격은 55만 원 정도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에서 입은 노란 카디건이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 2배가 넘는 웃돈에 등장했다.

민 대표는 지난달 31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종로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 대표는 이날 노란색 카디건과 청바지를 입고 등장했다. 민 대표가 입은 노란색 카디건은 일본 브랜드 ‘퍼버즈’ 제품이다. 2022년 FW(가을겨울) 상품으로 당시 가격은 55만 원 정도였다. 현재 일부 해외사이트에서 50만 원대에 판매 중이나 대부분 품절 상태다.

민 대표 기자회견 직후 중고 거래 플랫폼에는 이 카디건이 120만 원에 올라왔다. 판매자는 “퍼버즈 브랜드 제품 모헤어 카디건으로 민희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착용한 제품과 동일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민 대표가 지난 1차 기자회견에서 입었던 초록색 스트라이프 맨투맨과 파란색 볼캡도 제품 정보가 온라인상에 퍼진 후, 판매 중이었던 제품은 그날 모두 품절되며 큰 화제를 모았다.

김군찬 기자
관련기사
김군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