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경제자유구역 복원 추진… 천안 수신 등 5곳 지정신청 계획

  • 문화일보
  • 입력 2024-06-05 11:47
프린트
홍성=김창희 기자 chkim@munhwa.com

2014년 없어졌던 충남 경제자유구역의 복원이 10년 만에 추진된다.

충남도는 이달 중 천안 수신, 아산 인주·둔포, 서산 지곡, 당진 송산 등 5개 지구 15.14㎢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도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고시되면 오는 2026년 1월 경제자유구역청을 출범시킬 계획이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개발 사업 시행자는 세금과 개발부담금, 농지보전부담금 등을 감면받는다. 입주 기업도 세금 감면, 임대 부지 조성 및 임대료 감면, 투자 유치 관련 시설 자금 지원, 국·공유재산 사용료·대부료 감면, 노동 규제 완화, 외국인 거주자 생활 여건 지원 등 혜택을 받는다.

충남 경제자유구역 사업 기간은 2030년까지이며, 사업비는 3조4575억 원으로 추정된다. 충남에서는 2008년 당진 일대가 황해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지만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 재임 당시인 지난 2014년 구역 지정이 해제된 바 있다.
김창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