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군산에 2차전지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6: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음극재용 소재 공급계약 OCI는 지난해 7월 영국 실리콘음극재 제조기업 넥세온과 실리콘음극재용 특수 소재를 공급하는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연합뉴스.



연산 1000t 규모
2025년부터 5년 간 영국 넥세온에 장기 공급



OCI가 2차전지용 실리콘음극재 생산에 필요한 특수소재(SiH4) 공장의 첫 삽을 뜨며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

OCI는 11일 오후 전북 군산 국가산업단지에서 실리콘음극재 특수소재 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은 현재 반도체용 폴리실리콘과 인산 등을 생산 중인 OCI 군산공장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설립되며, 2025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OCI가 생산할 특수소재는 실리콘음극재의 주 원재료로, OCI는 지난해 7월 영국 실리콘음극재 제조기업 넥세온과 2025년부터 5년 간 약 700억 원 규모의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를 공급하는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초기 생산능력은 1000톤(t) 규모이며, OCI는 향후 글로벌 2차 전지 시장 성장에 따라 생산규모 확장을 검토할 예정이다.

OCI는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제조 과정에서 생성되는 초고순도 삼염화실란(TCS)을 원재료로 사용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생산한 특수소재를 파이프라인으로 넥세온에 공급해 탄소 배출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고객사인 넥세온은 이차전지용 실리콘음극재 관련 주요 특허를 170건 이상 보유한 실리콘음극재 선도 기업으로, 지난 3월 OCI 군산공장 인근 부지에 연산 1500t 규모의 실리콘음극재 생산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넥세온이 생산하는 실리콘음극재는 실리콘 함량이 낮은 1세대 실리콘음극재의 단점을 보완한 2세대 실리콘음극재로, 기존 실리콘음극재가 지닌 실리콘 팽창 문제를 개선했으며 에너지 밀도를 향상시키고 배터리 용량과 충전 속도를 최대 50% 높이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일본의 배터리 제조사인 파나소닉과 장기 공급계약도 체결한 상태다.

OCI는 이번 실리콘음극재용 특수소재 공장 착공을 시작으로 반도체 및 2차전지 소재 분야에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OCI는 독자기술로 흑연 음극재를 코팅하는 필수 원재료인 고연화점 피치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으며, 일본 화학기업 도쿠야마와 말레이시아에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반제품을 생산하는 합작법인 설립을 앞두고 있다. 이밖에 반도체 및 이차전지 소재 사업 확장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와 연구·개발(R&D) 투자를 적극 추진 중이다.

김유신 OCI 사장은 "향후 반도체 및 2차전지 소재 분야의 글로벌 핵심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업 역량을 집중하고, 독자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지영 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