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클럽서 헌팅 빠꾸먹으면 여자지갑 훔친 30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9: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와 직접 연관이 없는 사진. 연합뉴스



클럽에서 즉석 만남을 하자며 접근한 뒤 여성이 이를 거부하면 지갑을 훔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이 같은 방법으로 부산에서 9차례에 걸쳐 총 450만 원을 훔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클럽에서 새벽 시간대 절도 사건은 빈번하게 일어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진경찰서는 30대 A 씨를 절도 혐의로 검거해 수사 중이다. A 씨는 지난 4월 21일 오전 1시 15쯤 부산 부산진구에 있는 한 클럽에서 만남을 위해 여성에게 접근해 지갑을 훔쳐 약 90만 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즉석만남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지갑 등을 훔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같은 수법으로 A 씨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올해 4월 말까지 총 9회에 걸쳐 지갑 등 약 450만 원 상당을 훔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특히 다수의 인원이 혼잡하게 있는 장소에서는 소지품의 분실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