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TK 행정통합추진단 가동…연내 특별법 통과 목표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4: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 북구 대구시청 산격청사 전경. 대구시청 제공



시장 직속 국장급 전담조직 신설…9월 특별법안 발의·10월 시의회 동의

대구=박천학 기자



대구시는 경북도와의 행정통합을 보다 체계적이고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대구경북행정통합추진단’을 신설한다.

대구시는 올해 내 대구경북행정통합 특별법 통과를 위해 특별법안 마련과 낙후 지역 균형발전정책 수립 등을 전담하는 추진단을 오는 17일부터 운영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시는 대구경북행정통합추진단은 통합 업무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고려해 시장 직속, 국장급으로 신설해 2026년 7월 통합자치단체 출범 때까지 한시 조직으로 운영한다.

시는 통합추진단은 1국 2과, 15명 규모의 현원 배치로 다음 주부터 즉시 가동, 신속히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추진단장에게는 조직 운영의 자율성과 대상자 우선 선발 권한을 부여한다. 특히 경제·산업·예산 등 각 분야에서 탁월한 업무역량이 검증된 우수 인력을 배치해 행정통합 수행에 힘을 실을 방침이다.

현행 기획조정실장 중심의 통합 태스크포스(TF) 실무추진단은 통합추진단과 실·국 통합협의체를 총괄하고 행안부, 기재부 등 중앙부처와의 협의·조정을 함께 수행하게 된다.

특히 시는 통합추진단은 경직된 관료제적 업무체계의 부작용을 원천 차단하고 미션 중심의 탄력적 조직 운영을 위해, 팀을 구분하지 않고 통합적으로 인력을 운영하는 ‘애드호크라시(adhocracy)’ 조직 형태로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향후 대구시 통합추진단은 경북도와의 합동추진단으로 확대될 예정이며 그 이전이라도 양 지자체 간 수시회의를 통해 최적의 통합방안을 조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앞으로 시가 구상하는 통합방안을 신속하게 만들어 경북도,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통합 특별법안을 9월 말에 발의하고 10월 의회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안)에 대한 의회 동의 절차를 완료 후 연말에 특별법을 통과시킬 목표로 통합을 추진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경북행정통합은 대한민국 양대 경제 축을 형성하게 돼 정체된 대한민국 경제가 재도약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오래된 행정체제를 개편하는 행정체제 대혁신의 신호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천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