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일상 속 보훈문화 실천 앞장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1 11: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區주관 ‘순국용사 위령제’ 개최
유공자·유가족 직원에 특별휴가


서울 영등포구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보훈가족 예우 증진과 보훈문화 확산을 위해 반공순국용사 위령제를 구 행사로 격상하고,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인 직원에게 ‘특별휴가’를 부여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와 관련, 구는 지난 5일 신길동에 위치한 반공순국용사 위령탑에서 최호권(사진 가운데) 영등포구청장, 안보·보훈 단체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 주관으로 반공순국용사 위령제를 거행했다. 이날 행사는 국토방위 임무수행 중 고귀한 생명을 조국에 바친 용사들의 숭고한 희생과 공훈을 기리고,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애국정신을 고취하기 위해 위령제를 구 차원의 행사로 격상한 것이다. 구는 반공순국용사 위령제를 계속 주관해 위령 행사의 격을 높이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신 영웅들을 38만여 구민과 함께 기억하겠다는 방침이다.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인 직원에게 ‘특별휴가’를 부여키로 한 것은 국립현충원에 다녀올 수 있도록 배려하는 차원에서 도입한 것으로, 대상자는 현충일과 연계하거나 6월 중 하루를 선택해 특별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구는 평소 보훈이 일상의 문화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일상 속 살아 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을 실천해나가고 있다. 보훈예우 수당 및 보훈단체 운영지원 확대, 서울시 최초 장례식장 빈소 사용료 무료 지원 등 보훈 문화를 확산하는 데 힘쓰고 있다.

최 구청장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한 유공자분들을 잊지 않고 예우할 수 있도록 일상 속 보훈문화 확산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윤림 기자 bestman@munhwa.com
김윤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