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중국 원정 팬에 ‘제스처’ 일침 날린 손흥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2 00:11
  • 업데이트 2024-06-12 07: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중국 원정 팬을 향해 제스처를 보내고 있다. 백동현 기자



손흥민이 야유를 퍼붓는 중국 팬들을 향해 일침을 날렸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만원 관중을 이룬 가운데 약 3000명의 중국 팬들이 원정석을 채웠다. 중국 원정 팬들은 경기 시작부터 열띤 응원을 이어갔다. 경기 중 대한민국 팀을 향한 욕설을 퍼붓는 등 우리 선수들이 공을 잡을 때마다 야유를 보냈다.

거친 야유가 이어지던 전반 40분 손흥민은 중국 원정 팬들을 향해 옅은 미소를 보이며 손가락 3개를 펼쳤다. 지난해 11월 한국이 중국 원정에서 3대 0으로 승리한 것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제스처를 본 중국 원정 팬들은 손흥민을 향해 거친 욕설을 단체로 퍼붓기 시작했다.

손흥민의 제스처는 중국 현지에서도 화제다. 이날 오후 10시 기준 중국의 한 소셜미디어 검색 순위에는 ‘손흥민이 도발했다’가 올라왔다.

경기는 후반 16분 터진 이강인의 결승골에 힘입어 대한민국이 1대 0으로 승리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중국 관중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백동현 기자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중국 관중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백동현 기자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중국 원정 팬을 향해 미소를 짓고 있다. 백동현 기자



백동현 기자
백동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