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발생 9시간 만에 현장 온 전북지사…“도민 혼란에도 자리 비워”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3 08: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전북 부안군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한 12일 오전 부안군 흥산마을회관 인근 주택에서 집주인이 지진으로 인해 갈라진 벽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전북도 "오래전 준비한 일정…부지사가 현장 관리하며 출발 시간 당겨"

전북 부안군에서 유례없는 강진이 발생했는데도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9시간이 지나서야 현장을 찾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부적절한 처신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13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김관영 도지사는 전날 오후 5시 40분쯤 부안군청 5층 재난대책상황실에 도착해 상황 보고를 받았다. 부안군 행안면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한 지 9시간 만이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도민이 지진에 대처할 수 있도록 행동 요령을 홍보하라"고 지시했다.

전북에서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데다, 16차례의 여진이 이어져 도민의 불안과 혼란이 가중된 상황이었다. 김 지사가 자리를 비운 사이 도내 전역에서 130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창고 벽에 균열이 생기고 담장이 기울어지고 국가유산이 파손되는 등 101건의 피해도 발생했다. 김 지사는 전날 오전부터 서울의 한 호텔에서 전북 지역 국회의원 10명, 전북에 연고를 둔 국회의원 20명을 차례로 만나 도내 현안을 논의하고 전북 발전에 필요한 입법을 요청했다. 그는 오찬 일정을 마친 이후에도 국회로 넘어가 여러 국회의원과 바이오 특화단지 지정에 관한 협력 논의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김남규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공동대표는 "도민이 혼란한 상황에 도지사가 자리를 비우고 뒤늦게 현장을 방문한 것은 마땅히 비판받을 일"이라며 "전북에서 이런 지진이 발생한 것은 처음이니 지진 발생 매뉴얼 상 재난 지휘 주체를 분명히 하고 매뉴얼도 재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의 처신에 대한 비판이 나오자 전북자치도는 "오래전부터 준비한 국회의원들과의 일정이라 미루거나 중간에 빠지기 어려웠다"며 "지진 현장은 행정부지사가 직접 관리하고 도지사에게 실시간으로 보고도 했으며, 김 지사는 지진 피해 상황을 고려해 기차 시간을 1시간 가량 앞당겨 부안으로 출발했다"고 해명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