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대에서 발을 닦아? 유명 밀크티 매장 주방에서 생긴 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3 17: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소셜미디어 캡처



중국의 유명 밀크티 매장 직원이 싱크대에서 발을 씻은 것으로 확인돼 해당 매장이 결국 문을 닫았다. 중국의 대표 맥주 브랜드 칭따오의 ‘오줌 맥주’ 논란 이후 위생 문제가 또다시 불거졌다.

12일 북경청년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SNS) 웨이보에서 밀크티 전문점 미쉐빙청(蜜雪氷城)의 한 남성 직원이 운동화를 벗고 싱크대에서 발을 씻는 영상이 퍼졌다. 영상 속 직원은 싱크대 모서리에 발을 올린 뒤 손으로 만지작 거리기도 했다.

영상 촬영자는 해당 장소가 베이징 차오양구 판자위안 인근 매장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에서 논란이 확산하자 미쉐빙청 측은 영상 속 직원이 매장 점주의 아버지라면서 싱크대에서 발을 씻은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근무 중 발에 화상을 입어 냉수로 응급처치를 하다가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매장을 폐쇄하도록 하고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차오양구 위생 당국은 미쉐빙청 본사와 면담을 진행해 각 매장을 대상으로 교육 및 검사 강화, 직원 안전 인식 강화 등을 실시할 것을 주문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