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천사’ 美 특수전항공기 AC-130J 한반도 전개 공개 이유는 [정충신의 밀리터리 카페]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3 11: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죽음의 천사’로 불리는 미 공군 최신예 특수전 항공기 AC-130J 로스트라이더가 12일 오후 오산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미 국방부 국방영상정보배포서비스(DVIDS)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한미연합 특수작전훈련 후 1년 4개월 만…北 오물풍선 등 도발과 관련 공개
분당 수천발씩 ‘포탄 비’ 퍼부어 북한이 두려워하는 ‘준 전략자산급’ 항공폭격 전력
AC-130H 등 구형 전력은 90년대 말부터 한반도 전개 이지스함등과 연합훈련



‘죽음의 천사’‘천사의 날개를 두른 하늘의 전함’이란 별칭의 미 공군 최신예 특수전 항공기 AC-130J ‘고스트 라이더(Ghost Rider)’가 12일 오후 오산기지에 전개돼 한미 특수전부대(SOF)와 연합·합동 훈련을 했다.

주한미군은 고스트라이더 한반도 전개 사진과 함께 이번 훈련에 미 해·공군 특수작전 요원들이 참여한 사실 등을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13일 주한미군사령부에 따르면 미 공군 제1특수작전비행단 제4특수작전비행대대에 배속된 AC-130J와 미 공군 장병들은 전날 경기도 평택에 있는 오산기지에 도착해 한미 특수전 부대(SOF)와 연합·합동 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미 해군과 공군의 특수작전 요원들이 참여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3년2월 한미 연합 특수작전 훈련에 투입된 미 최신형 특수전 항공기 AC-130J. 날개 밑에 헬파이어 미사일을 장착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AC-130J가 한반도로 전개된 것은 지난해 2월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AC-130J 1대가 ‘티크 나이프’(Teak Knife)로 불리는 한미 연합 특수작전훈련에 참여해 실사격 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티크 나이프 훈련은 기본적으로 적진 침투 및 인질 구출이 주목적이지만 유사시 북한 깊숙이 침투해 북 정권 수뇌부를 포함한 요인을 제거하는 참수훈련도 실시된다.

대남 오물풍선 살포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공격 등 북한의 복합 도발 와중에 주한미군이 AC-130J의 전개 사실을 공개한 것은 한미 연합방위태세의 견고함을 과시하고, 북한 도발에 대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AC-130J 고스트 라이더는 분당 수천발씩 ‘포탄의 비’를 퍼붓는 것은 물론 최신 미사일과 정밀유도폭탄도 발사·투하할 수 있어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준 전략자산급’ 항공폭격 전력으로 분류된다.

구형인 AC-130H는 1990년대 말 이후 한반도에 몇차례 출동해 동해에서 이지스함 등과 연합훈련을 한 적이 있지만 최신형인 AC-130J가 한반도로 출동한 것은 지난해 2월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해 2월 당시 한반도에 전개된 AC-130J는 직도 사격장을 표적으로 AGM-114 ‘헬파이어’ 및 AGM-176 ‘그리핀’ 미사일, GBU-39 SDB(소구경폭탄) 정밀유도폭탄 등을 발사해 정확히 타격하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영상엔 AC-130J의 30㎜ 기관포와 105㎜ 곡사포가 직도 사격장을 포격하는 장면도 포함됐다. AC-130J 실탄 사격훈련 영상까지 공개했으며 당시에도 북한의 화성-15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로 분석됐다.

헬파이어 미사일은 최대 8㎞ 떨어진 적 전차 등을 파괴할 수 있는 레이저 유도 방식의 타격무기다. 우리 육군이 보유중인 AH-64 아파치 헬기의 주력무기이기도 하다. ‘그리핀’ 미사일은 헬파이어 미사일보다 가벼운 경량 공대지 미사일로 장갑차량 등 지상 목표물을 파괴한다. SDB는 최대 110㎞ 떨어진 표적을 타격할 수 있는 정밀유도폭탄으로, 우리 공군의 F-35, F-15K 전투기 등에서도 발사할 수 있다.

AC-130은 C-130 수송기에 여러 종류의 기관포와 105㎜ 곡사포를 달아 개조한 것으로 베트남전 때 처음으로 등장했다. 베트남전에선 1만대 가량의 북베트남군 트럭을 파괴하는 전과를 올렸다. 베트남전에서 효용성이 입증되자 수많은 실전에 투입됐다. 이라크전, 아프가니스탄전은 물론 ISIS 소탕작전에서도 활약했다. AC-130H·J·U·W 등 여러 형태가 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 공군 제1특수작전비행단 소속의 AC-130J 고스트라이더. 지난해 2∼3월 한미 특전사의 티크나이프 훈련을 계기로 한반도에 처음 전개돼 전북 직도사격장에서 실사격 훈련을 진행했다. 미 공군 홈페이지 캡처



투박한 수송기 형상이지만 최신형 AC-130은 현존 무기체계 중 가장 복잡한 것 중 하나로 꼽힌다. 임무 컴퓨터와 항공전자 체계 소프트웨어에는 60만9000 라인의 명령어가 들어가 있다. 측면 발사식 무기체계(각종 포)가 다양한 최첨단 센서와 항법장비, 화력통제 체계와 연동돼 아군에게는 피해를 주지 않으면서 주변의 적군만 쓸어버릴 수 있는 ‘정확도’를 자랑한다.

적 대공포 등에 대비한 장갑 방호체계(APS), 고해상도 센서, 항공전자 장비, 전자전 체계, 공격 레이더, 고성능 화력통제 체계도 크게 개선됐다. 화력 통제체계는 이중표적 공격 능력을 제공해 최대 1㎞까지 떨어져 있는 두 개의 표적을 두 개의 다른 센서가 각각 탐지, 두 개의 다른 무기체계로 동시에 공격하는 것이 가능하다.

데릭 립슨 주한미특수전사령관은 "(한미) 두 조국(Homelands)의 방어를 위한 한미동맹의 철통같은 공약을 뒷받침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을 향한 우리의 결의를 누군가 오판할 경우에도 승리할 수 있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에 따르면 한미 특수전부대의 준비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이번 훈련은 5월 말부터 7월까지 진행된다. 세부 일정 등은 작전 보안을 사유로 공개되지 않았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