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ILO 이사회 의장국 단독후보 올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3 12:14
  • 업데이트 2024-06-13 13:30
프린트
이정식 장관, 스위스 총회 참석
“노동권 신장 노력 국제적 인정”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 21년 만에 국제노동기구(ILO) 최고 의결기구인 이사회 의장국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정식(사진) 고용노동부 장관은 11일(현지시간) 오전 제112차 ILO 총회가 열리고 있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취재진을 만나 “우리가 ILO 이사회 의장국 후보로 단독 추천됐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현 정부 들어 ILO 협약 87호(결사의 자유 및 단결권 보호)·98호(단결권 및 단체교섭권 원칙의 적용) 비준과 그에 맞춘 노동관계법 개정 등 노동권 신장을 위해 노력한 점이 국제적 인정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ILO 의장국 선정 최종 결과는 15일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이 의장국이 되면 의장은 윤성덕 주제네바 대표부 대사가 2024년 6월부터 1년간 맡게 된다. 정의용 전 주제네바 대표부 대사가 2003년 ILO 의장을 맡은 이후 21년 만이다. 이 장관은 “영국을 비롯해 여러 회원국이 ‘노사 관계가 선진적인 한국에서 의장을 맡아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며 “우리나라가 국제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기대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현지 관계자들에 따르면 올해 ILO 총회는 한국의 노사정 대표자가 모두 참석해 국제 노동 무대에서도 사회적 대화를 이어가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한 자리였다. 이 장관은 “정부는 자발적으로 공통의 관심사에 대한 대화 요구에 응할 것”이라며 “대화는 지역별, 업종별, 산업별 등 다양한 방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철순 기자 csjeong1101@munhwa.com
정철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