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별의 순간 올 가능성” ‘친한’ 김상욱이 한 말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4 17:3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윤성호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영입으로 22대 국회의원이 된 김상욱 의원이 전당 대회 출마를 저울질 중인 것으로 알려진 한 전 위원장에 대해 "여러 번 검증을 통해 한 위원장 능력이나 비전, 융합과 조화, 경우에 따라서는 의리를 지켜가는 모습들까지 지켜진다면 ‘별의 시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은 "시간이 워낙 많이 남아 있어 변수는 많다. 별의 순간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검증의 시간이 먼저 전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 전 위원장의 영입으로 22대 국회의원이 된 김 의원은 13일 밤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 승부’에서 "한 전 위원장과 2시간 정도 편하게 많은 얘기, 서로 속 얘기를 나눴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대화 내용에 대해 "앞으로 어떻게 (야당과) 협치의 물꼬를 만들어 갈 것인가, 용산과 국회의 관계 정립, 국가적으로 해결해야 할 현안들의 해결 방법 등이었다"며 "한동훈 위원장이 고민을 많이 하고 관련된 연구도 많이 하는 것으로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 전 위원장이 용산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 "고민이 많은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한동훈 전 위원장은 친윤이냐, 비윤이냐, 반윤이냐"고 묻자 김 의원은 "친윤, 비윤, 반윤 표현 자체가 맞지 않다. 사안에 따라 용산과 입장이 다를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중요한 건 그렇게 다를 수 있다는 것이 건강한 증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선 "한 전 위원장이 직접 공식화하셔야 할 부분"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최근 국민의힘 안팎에선 한 전 위원장이 오는 7월 23일 전당대회 출마를 위해 캠프를 꾸리고 있다는 말이 나돌고 있는 상황이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