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왜? 경찰, 성북천에 ‘따릉이’ 27대 집어 던진 남성 조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4 10:5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성북구 성북천 성북3교 아래 쪽에 버려진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블라인드 앱 캡처



20대 피의자, 성북경찰서로 한 차례 출석…혐의 부인해 수사 중

서울 성북경찰서는 서울시가 운영하는 공공자전거 ‘따릉이’ 27대를 성북천에 집어 던진 남성 피의자를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대 남성 A 씨는 지난 9일과 12일 총 세 차례에 걸쳐 따릉이 27대를 성북천에 내다 버린 혐의(재물손괴)를 받고 있다. 지난 11일과 12일 “성북천에 따릉이 여러 대가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추적한 끝에 A 씨를 피의자로 특정했다. 이후 경찰은 A 씨에게 출석할 것을 요구했고, A 씨는 전날 오후 9시쯤 나와 한 차례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A 씨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혐의를 입증하기 위한 추가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