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의사에 반해 음란물 유포하진 않았다”…여전히 뻔뻔한 ‘아내 감금 성인방송 강요’ 남편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4 15:46
  • 업데이트 2024-06-14 16: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내를 감금한 채 성인방송 출연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군인 A씨가 지난 2월 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전직 군인’ 남편에 징역 7년 구형
협박 메시지 보낸 것도 “다시 한번 가정 이루길 바라는 마음에” 궤변
피해자 아버지 “성인방송 강요받다 숨진 내 딸…” 법정서 절규



아내에게 성관계 장면 촬영과 성인방송 출연을 강요하며 협박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군인 A(37)씨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A씨 측은 그러나 법정 최후진술에서도 궤변을 늘어놓으며 선처를 호소했다.

검찰은 14일 인천지법 형사5단독 홍준서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감금과 협박 등 혐의로 구속 기소한 A씨에게 징역 7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배우자의 나체사진을 게시하고 감금·협박했다”며 “피해자는 이로 인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면서 극단적 선택을 하게 돼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30대 아내 B씨에게 성관계 영상 촬영과 성인방송 출연을 요구하며 협박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자신의 요구를 거부한 B씨를 여러 차례 집에 감금한 것으로 파악됐다.

결국 B씨는 지난해 12월 피해를 호소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숨졌다.

그러나 A씨 측은 최후변론에서도 변명으로 일관했다. A씨 변호인은 “피고인은 피해자 의사에 반해서 음란물을 유포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 측은 심지어 “피고인은 이번 사건을 통해서 사진 촬영 대상자가 동의하더라도 음란물을 유포하는 게 죄가 되는 것을 확실히 알아 다시는 범행을 저지르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있다”고 황당한 주장을 늘어놓기도 했다.

A씨 측은 피해자 측에 협박 메시지를 보낸 혐의에 대해서도 “그와 같은 해악을 끼칠 의사가 없었다. 다시 한번 가정을 이루길 바라는 마음에 메시지를 보낸 점을 참작해달라”고 황당한 궤변을 폈다.

숨진 피해자 B씨의 아버지는 이날 법정에서 발언 기회를 얻어 “딸의 한을 풀어주고 싶다.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히 처벌해달라”며 울먹였다. 그는 “A씨는 딸에게 성인방송을 강요했고 거부하니 ‘아버지에게 나체사진을 보내겠다’며 협박했다”며 “그는 성인방송 수입금으로 고급차와 명품 옷·운동화로 자신을 과시하고 다녔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또 딸에게 아버지는 만나지 말고 전화하지 말라고 하면서 노예로 만들었다”며 “저는 딸이 숨진 뒤 약을 먹지 않으면 잠을 잘 수도 없고 직장도 그만둔 상황”이라고 했다.

A씨는 지난 2011년 여성 나체 사진 등을 98차례 인터넷에 올린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유포)도 받고 있다. 직업군인이었던 A씨는 이 사건으로 강제 전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2일 인천지법 412호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