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진 임박’ 서울대 교수들 “밥그릇 위한 것 아냐…중증·희귀질환 진료는 진행”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4 20: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오후 서울의대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서 강희경 서울의대 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는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중증·희귀질환 진료는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했다. 환자의 마음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며 죄송하다는 입장을 내놓고 정부를 향해서는 신뢰와 존중의 태도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4일 오후 서울의대 융합관 양윤선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비대위는 "먼저 중증·희귀질환 환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마지막 몸부림으로 전체 휴진을 결의했으나, 정부를 향한 이런 부르짖음이 서울대병원을 믿어온 중증·희귀질환 환자들께 절망의 소리가 될 것이라는 걸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고 했다.

비대위는 "저희가 말씀드린 전체 휴진이란 다른 병의원에서도 진료가 가능하거나, 진료를 미뤄도 당분간 큰 영향을 받지 않는 환자들의 외래 진료와 수술 중단을 뜻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대병원의 진료가 지금 필요한 중증·희귀질환 환자들께는 휴진 기간에도 차질 없이 진료가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희경 비대위원장은 "저희가 밥그릇을 위해 (휴진)하는 게 아니다"며 "전면 휴진을 결의하게 된 배경에는 전공의들이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이 남아있기 때문이고, 근본적으로는 전공의들이 사직할 자유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그동안 서울대병원이 상급종합병원임에도 1, 2차 병원과 경쟁하며 경증 환자를 진료해왔지만 이번 휴진을 계기로 달라질 것을 예고했다. 이들은 "이번 전체 휴진을 시작으로 서울대병원은 중증·희귀질환 환자 진료에 집중하는 진정한 최상급종합병원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며 "이런 변화로 병원의 수익이 감소한다면 이는 바로 우리나라 현재 수가체계의 문제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적잖은 교수들이 휴진에 참여하기 위해 진료를 변경 중이라고 비대위는 설명했다. 비대위 언론팀장을 맡은 오승원 교수는 "비대위에 진료 예약 변경을 요청하신 교수님들이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 두 곳에서 200명 정도이고 교수님들이 직접 진료를 변경하신 경우도 있다"며 "참여율에 대해서는 좀 더 정리되면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는 서울대병원 동료이자 노동자인 의료연대본부 조합원들에겐 협조를 당부했다. 비대위는 "휴진 결정은 더 이상 지속 가능하지 않은 의료사태를 해결하고자 하는 공익을 위한 것이라는 점을 헤아려달라"며 "함께 환자를 돌보는 동료로서, 국립대병원 노동자로서 올바른 의료체계를 만들고자 하는 교수들의 노력에 함께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정부를 향해서는 전공의들의 수련 환경을 개선하고, 의료계와의 협의체를 구성해 줄 것을 요청했다. 비대위는 "전공의 수련비용을 국가에서 지원하고, 수가체계를 개선해 부당한 노동 환경과 허술한 수련 환경이 아닌 전문의 중심의 교육수련병원으로 만들어 달라"고 했다. 또 "의사들을 향해 다양한 명령을 동원하는 대신 긴 안목으로 정권과 공무원의 임기와는 무관하게 의료서비스 공급자와 소비자, 정부가 모여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해 나갈 수 있는 ‘상시적 의정협의체’의 구성과 운영을 서둘러달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지만, 응급실, 중환자실, 분만실, 투석실 등 필수적인 분야 진료는 지속한다. 입원 환자에 대한 진료도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