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손흥민’에 ‘탁구선수 이강인’… 열등감 폭발 中의 도 넘은 혐한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4 11:51
  • 업데이트 2024-06-14 15: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웨이보에 등장한 ‘손흥민 휠체어 합성’ 사진(왼쪽)과 소후닷컴에 올린 ‘탁구선수 이강인 합성’ 사진(오른쪽).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제공



서경덕 “中 혐한 얼마나 심각한지 보여주는 사례”
“중국인들 열등감 심해졌기 때문” 분석


중국에서 한국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에 대한 도 넘은 조롱이 이어져 공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런 일이 재차 발생하는 이유는 한국인에 대한 중국인들의 열등감이 심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14일 페이스북에서 중국에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을 휠체어에 타고 있는 모습으로 합성한 사진이 확산한 것을 언급하면서 “이는 도를 넘어 현재 중국 내 ‘혐한’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진단했다.

서 교수는 이어 지난 2월 한 중국 매체가 손흥민과 이강인의 불화 사건을 보도하면서 ‘한국의 탁구선수, 이강인’이라는 제목으로 이강인이 탁구채를 휘두르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합성 사진을 올린 것도 언급하며 “이런 상황들이 계속 벌어지는 건 한국의 많은 대표 선수들이 유럽 무대에서 주목받다 보니, 중국인들의 열등감이 더 심해졌기 때문”이라고 했다.

서 교수는 이런 합성 사진이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확산하며 한국 대표팀을 농락했다고 지적하면서 “중국인들의 삐뚤어진 중화사상은 양국 관계만 악화시킬 뿐이니, 반드시 자중해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1일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에서 한국이 중국을 1대 0으로 꺾은 뒤, 중국 SNS에서는 손흥민이 다리를 다쳐 휠체어에 타고 있는 합성 사진이 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기에서 손흥민은 중국 관중이 야유를 보내자, 양손으로 ‘3-0’을 뜻하는 손가락 3개를 펼쳐 보이며 응수한 바 있다. 손흥민의 이런 모습은 중국 SNS에서 1억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또 지난 2월 2023 카타르 아시안컵 당시 일명 ‘탁구 게이트’가 불거졌을 때는 중국 매체 소후닷컴이 ‘한국의 탁구선수, 이강인’이라는 제목으로 이강인이 탁구채를 휘두르는 듯한 합성 사진을 올리며 조롱했었다. 이 매체는 선수 간 결속력을 탁구 때문에 다지지 못했다는 주장도 폈다.

정충신 선임기자
정충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