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원구성 17일 완료” … 추경호 “공개토론” 맞불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4 12: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與 원내대표와 통일장관 추경호(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영호 통일부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 여야 상임위 배분 공방

추 “전면 백지화해야 협상 가능”
박 “월요일 남은 7곳 선출해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더불어민주당에 원 구성 협상 관련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며 국민 앞에서 공개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반면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남은 7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오는 17일 열어야 한다고 우원식 국회의장에게 요청했다. 이에 주말 내내 여야가 원 구성 협상을 놓고 진통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민주당은 단독으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를 여는 등 연일 대여 공세 수위도 끌어올리고 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잘못된 원 구성에 전면 비협조할 것”이라며 “(이는 민주당에 원 구성을) 원상 복구시키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임위원장·상임위원 선출과 상임위 일정, 각종 법안 상정 등 단 하나의 행위도 정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며 “의회 정치 원상 복구는 잘못된 원 구성 원상 복구에서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는 “대표 간에 여러 대화도 좋지만 이제 국민 앞에서 협상을 해보자”며 박 원내대표를 지목, ‘1대1’ 공개 토론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공개 토론을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환영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 의장이) 다음 주 월요일(17일)에는 꼭 본회의를 열어 7개 상임위 구성을 완료할 수 있도록 해주길 거듭 요청한다. 국민의힘도 일하러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과 원 구성 협상이 난항을 겪는 상황에서 최대한 빨리 본회의를 열어 남은 7개 상임위원장까지 민주당이 모두 차지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날 상임위에서 대여 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은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채 상병 특별검사법’을 심사할 법안소위원회를 구성하고 법안을 소위로 회부했다.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과 박정훈 대령 등 해병대원 사건 수사외압 의혹 핵심 관계자 9명을 증인으로 부르는 입법청문회 증인 채택 건도 의결했다.

대법원·헌법재판소·감사원·법무부·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군사법원 등 6개 기관의 업무보고도 받았다. 박성재 법무부 장관과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회의에 출석하지 않았다.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헌법을 중대하게 위반한 것이기 때문에 경고로 넘어갈 것이 아니라 경우에 따라 해임이나 탄핵 등도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방위 전체회의에서는 ‘방송정상화 3+1법’을 상정하고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을 포함한 방통위 관계자 3명을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했다.

윤정선·김보름·김대영 기자
윤정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