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어머니 거쳐… 딸 전영인씨 ‘망건장’ 인정 예고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4 11:4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대에 걸쳐 국가문화유산 ‘망건장(網巾匠)’ 보유자가 나온다. 할머니와 엄마를 거쳐 손녀에까지 전수된 장인 정신이 빛난다.

국가유산청은 국가무형유산 ‘망건장’ 보유자로 전영인(55·사진) ‘망건장’ 이수자를 인정 예고했다고 14일 밝혔다. ‘망건장’은 망건을 만드는 장인. 망건은 갓을 쓰기 전에 머리카락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이마에 둘렀던 머리띠를 말한다. ‘망건장’의 기술에는 망건의 재료인 말총과 사람의 머리카락 등으로 망건을 짜는 모든 과정이 포함된다.

전영인 이수자는 어릴 적부터 할머니인 고 이수여 명예보유자와 어머니 강전향 현 망건장 보유자의 작업을 일상에서 보고 자랐다. 1987년 할머니가 망건장 보유자로 인정되며 전영인 씨도 정식으로 기능을 전수받기 시작했고, 2009년 보유자로 인정된 어머니에게서도 가르침을 받아 총 37년간 기술을 갈고 닦았다.

장상민 기자 joseph0321@munhwa.com
장상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