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신탕 해 먹으려고” 제주서 키우던 개 도살한 60대

  • 문화일보
  • 입력 2024-06-15 00:2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키우던 개를 도살한 뒤 잡아먹으려 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건강이 좋지 않아 보신탕을 해먹으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를 받은 동물보호단체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개는 이미 가마솥에 있었고 현장에는 도살 도구로 추정되는 도끼와 부엌칼이 발견됐다.

14일 제주동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60대 남성 A 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전 10시쯤 제주시 조천읍 대흘리의 한 과수원에서 개 1마리를 도살한 혐의를 받는다.

제보를 받은 동물보호단체가 현장을 찾았을 때 개는 이미 도살당한 뒤였다. 당시 현장을 찾았던 동물보호단체 ‘제주 행복이네 유기견보호소’ 관계자는 "현장에 갔을 때 백구는 이미 가마솥에 있었다"며 "눈앞에서 모든 것을 본 다른 개들은 꼼짝도 못 하고 떨기만 했다"고 전했다.

과수원에 있던 나머지 개 2마리는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구조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